본문 바로가기

투데이 관심뉴스 모음

"손흥민은 너무 착해서 과소평가 할 수 없다."

반응형

"SON은 너무 착해서 과소평가할 수 없다." 토트넘의 "무한한 사랑"

앞서 토트넘 감독을 지낸 팀 셔우드(53)가 손흥민(30·토트넘)을 다시 한 번 치켜세웠다. 22일(한국시간) 영국 'HITC'에 따르면 셔우드는 '프리미어리그 프로덕션'에 출연해 "손흥민을 과소평가하고 있다"라고 극찬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그는 "손 선수는 오랫동안 뛰어난 선수였다. 그는 최고의 선수이다. 그가 인정받지 못한다는 것에 동의한다"라고 말하며 그의 활약이 과소평가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셔우드는 "손흥민이 너무 착하고 토트넘과 장기 계약을 했기 때문인 것 같다"라고 이유를 찾았다. 그는 또한 "그는 독특한 선수입니다. 그는 현재 환경에 만족하고 있으며 나날이 발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셔우드가 손흥민을 사랑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셔우드는 손흥민은 팀의 리더다. 팀에 필요한 선수"손흥민은 어느 팀에서나 뛸 수 있다" "손흥민 같은 공격수가 있으면 경기력이 떨어져 이길 수 있다."

 

한편, HITC는 셔우드의 의견도 도왔다. HITC는 "셔누의 말이 절대적으로 맞다"며 "손흥민은 수년간 뛰어난 활약을 펼쳤음에도 여전히 과소평가되고 있다"라고 입을 모았다." 덧붙여 "토트넘 팬들에게는 미안하지만, 그는 더 나은 팀을 위해 뛰어야 한다. 그는 "매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뛰며 트로피를 들어 올릴 자격이 있다"며 "아마도 득점왕을 차지한다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만 21골을 터뜨리며 득점 선두 모하메드 살라(22골)를 1골 차로 바짝 추격하고 있다.살라의 부상으로 최종전 출전 여부가 불투명한 만큼 손흥민은 1골만 보태도 살라와 함께 득점왕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어시스트 횟수나 출전 시간에 상관없이 득점 횟수가 같을 경우 프리미어리그는 그를 공동 득점왕으로 인정하고 있다. 손흥민은 22일 0시에 열리는 '2021~2022 시즌 프리미어리그' 결승전에서 노리치시티를 상대로 골 사냥에 나선다.

반응형